36궁 도시춘(三六宮 都是春) > 도란도란

본문 바로가기

도란도란

도란도란 선천의 상극(윈윈)의 이야기!

36궁 도시춘(三六宮 都是春)

도시춘
2020-05-02 08:36 2,326 3 0 0

본문

조용한 아침의 나라 조선
조정국의 나라 조선
조선의 국운이 이완용( 李完완전할완用쓸용)  이씨가 완전히 쓰임이 다함을 완성하는자 이완용 기미년 신미월 정미일 정미시 생 모두 목의 무덤인 지지인 미未를 가지고 태어난 이완용이라는 조선의 역적에 의해 을사년에 조선의 국운이 다하니 경술 국치를 당하였다.
 
일제 36년의36궁 도시춘(三六宮 都是春)의 인내를 견디며 해묘미 목국의 이씨조선의 국운을
이승만 (李承이을승晩늦을만) 이씨조선을 느지막히 계승하는이 이승만이 조선의 국운을 이으나 조선의 새로운 기운을 이을 사람이 필요하구나
 
빨갱이북한의 남로당 총책이며 남한의 대통령이며 일제의 압잽이 였던 박정희라는 인물이 나타나 인신사해의 시발기운을 받아 새로운 조선을 시작하는구나.정사년 신해월 경신일 무인시에 테어난 박정희 새로운 조선의 기운을 세우는구나.
 
김영삼 (金泳헤엄칠영三석삼)이라는 거산 巨山이 나타나 지금까지의 모든것을 마무리하는구나 . 진술축미는 오행기운의 무덤이니 모든것이 끝내는 기운이니 사주도 무진년 을축월 기미일 갑술시로 진술축미 토기운으로만 이루어져 있으며 호도 거산이며 민주산악회라는 조직으로 나라를 다스렸으니 토기운이 많으면 금기운이 뭍히는 법 나라의 모든 재물은 토기운에 의해 모두 뭍혀 나라가 망하게 되었구나.  절름발이가 된 불구의 나라를 만들었으니 그 누가 이나라를 살리리요.
 
김대중( 金大큰대中가운데중) 금기운이 크게 가운데 있으니 절름발이가 된 나라에 금모으기가 빛을 발하는구나. 조선의 재물 기운은 이제 새롭게 세상 한 가운데 서니 정신이 모자라 힘이 들구나. 재물과 정신이 함께할 시대는 언제 오는가 정신을 개조할 새로운 체계가 미래를 이끌 새로운 정신 인터넷을 가운데 또한 우뚝 세우니 세상의 본보기 아닐런가.
 
문재인 (文在있을재寅동방인)  세상의 모든 문화는 이제 동방에 있을때이니 이때가 정신문명의 시작이 아닐런가. 숨겨진 문화가 알려지고 정신문명이 빛을 발할때 세상이 어둠으로 부터 빛을 내보낼때 그언제인가.
 
정유년 붉은닭 이 홰를 칠때 우리의 정신이 깰때 지금이 아니던가. 세상에 알릴때가 지금이 아니던가 정신문화가 있는 한국(寅)동방에서 세상의 빛이 되는 정신세계의 인물이 나타남을누가 알겠는가? 문재인의 세상에서 빛을 발하리라. 36궁 도시춘(三六宮 都是春)의 나라가 시작함이라.
 
 
펌...증산도 아메리카닷컴에서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3

삼칠님의 댓글

삼칠
2020-05-02 10:05
이완용도 과거에는 애국자였고 효자였다는데 개혁이 실패하고 나라가 가망이 없다고 여기니까 변심했는데 그래도 나라를 넘길만한 권한은 없어서 고종이 나라를 넘기지 않고 버티었음 한일합방은 안 되었겠고 조선이 망한건 부패한 기득권 층들 때문이었지요.
이승만은 전주 이씨였지만 청년시절에는 개화파로서 이씨왕조 체제에서 민주주의를 주장하다 옥살이를 했고 미국에서 공부하고 여러 정치인들과 친분 쌓으면서 외세의 힘을 빌리고자 했지만 나라 독립을 위해 노력했고 과오도 있지만 토지개혁, 한일수호조약 같은 업적도 있지요.
박정희 대통령은 사채업자들에 의해 시달리던 기업들을 구제해 크게 해주고 과오도 있으나 경제발전을 했었지요.
어느 인물이나 과오도 있고 공도 있는거고 상황에 따라서 변하는게 세상이라서 사람에 따라 긍정적인 면만 보면 위인이 부정적인 먼만 보면 악당으로 보이고 그러지요.

태을후노님의 댓글의 댓글

태을후노
2020-05-02 10:25
후노똘만인교?

flaodqkfr님의 댓글의 댓글

flaodqkfr
2020-05-02 11:24
주어진 시스템을 잘 이용하는것도 능력이지 뭔 업적이 없다고 하냐
전체 1,044 건 - 37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고조선
2022-03-18
323
고조선
2022-03-13
539
0
0
고조선
2022-03-13
322
징글징글
2022-03-13
438
0
0
징글징글
2022-03-13
항마자
2022-03-11
320
삼칠
2022-03-10
456
0
0
삼칠
2022-03-10
319
대놓고
2022-03-10
449
0
0
대놓고
2022-03-10
318
삼칠
2022-03-10
397
0
0
삼칠
2022-03-10
삼칠
2022-03-10
항마자
2022-03-07
315
삼칠
2022-03-07
360
0
0
삼칠
2022-03-07
314
삼칠
2022-03-06
424
0
0
삼칠
2022-03-06
313
궁금한데
2022-03-06
378
0
0
궁금한데
2022-03-06
312
아싸
2022-03-05
451
0
0
아싸
2022-03-05
백제의꿈
2022-03-05
속단은금물
2022-03-05
4.3
2022-03-05
308
삼칠
2022-03-06
386
0
0
삼칠
2022-03-06
307
삼칠
2022-03-06
391
0
0
삼칠
2022-03-06
306
삼칠
2022-03-07
329
0
0
삼칠
2022-03-07
항마자
2022-03-02
 
게시판 전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