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무님아 > 도란도란

본문 바로가기

도란도란

도란도란 선천의 상극(윈윈)의 이야기!

일무님아

이도
2019-09-22 14:49 5,070 17 0 0

본문

제발 거짓말 그만 하세요 한겨울에 갓 태어난 아기 유모차에 태우는 사람 한명도 없고 지구 인구 30억이 올해 내년에 걸처 죽는다느니 등등 헛소리 그만 오죽하면 상제님 만세가 일무를 땅에다 묻어 버렸다 했을까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17

一戊님의 댓글

一戊
2019-09-22 15:14
실제로 내게 전화가 걸려 와서 들은 이야기이오. 섬에서 나와서 다른 곳으로 이사하는 중에 마주치게 된 것이라고 했었소이다

친견 후 꿈에서 천상선관들이 그 아이는 생불아라고 가르쳐 주었다고 하오.

그리고 30억이 죽는다는 것은 요한계시록 관점이니 그대로 되지 않을 수 있다고 말씀드렸었소이다

나그네님의 댓글의 댓글

나그네
2019-09-22 15:35
일무님 스승  일도자호 배승환 대선사 그러고 보면 예정은 백조일손이지만 미래란 정해진게 아니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 후천에 사는 창생들이 칠천만명일수도 있고 십이억일수도 있다고 개벽이 일어나면 거의대부분이 사는 경우의 수는 없지만 백조일손이 아닌 십조일손의 경우의 수까지도 존재한다고 했지요.

一戊님의 댓글의 댓글

一戊
2019-09-22 15:36
일도자호 태상 대선사님께서는 우리나라는 십조일손이고 전세계는 백조일손이라 하셨었소이다

나그네님의 댓글의 댓글

나그네
2019-09-22 15:38
일도자호선사께서는 자신의 단체가 진법이고 널리 알려지고 많은 사람들이 협조하는 경우의 최선의 수여야만 세상 창생들이 백조일손이 아닌 십조일손의 운수를 가진다 주장했던 거지요.

一戊님의 댓글의 댓글

一戊
2019-09-22 15:41
아니오. 일도자호 태상 대선사님께서는 우리나라는 십분의 1이 살고 전세계는 100분의 1이 산다고 하셨었소. 그래서 일본 기다노 대승정이 말한 425만명이 우리나라 생인지수로 10분의 1쯤 되는 것이고, 전세계 생인지수 6000~7000여만명이 100분의 1쯤 되는 것이오

나그네님의 댓글의 댓글

나그네
2019-09-22 20:20
일무님  스승 일도선사께서는 한국에는 상제님을 따르는 과반수 선관과 신장들이 관련된 국선도, 기천문, 해탈문(유가심인)  3대 도문이 있으니 외국보다 창생들이 살 가능성이 높다고 여겼지요.

나그네님의 댓글의 댓글

나그네
2019-09-22 23:55
과거 일무님 스승 일도선사께서는 보다 많은 창생을 살리기 위해 단체를  번창시켜 증산교인들뿐 아니라 진법수도를 할 기본적인 바탕이 되어 있는 선도수련자들을 끌어들이고 만국의원을 만들어 난치병, 희귀병, 불치병 등 고치기 힘든 병마를 앓는 사람들을 고쳐 육임의통광제군의 일꾼으로 써서 천하사를 하고 싶다는 포부를 애기도 했었는데 자신이 짊어졌다 여긴 대두목의 소임이 너무 힘들어 개나 주라고 말하신 것처럼 부담되신건지도통출세도 하기전에 제자인 일무님께 단체 대표자리를 떠넘기고 하나님 곁으로 간다는 유언을 하시고 올해 가셨네요.

一戊님의 댓글

一戊
2019-09-22 15:39
一戊 댓글의 댓글작성일 19-09-21 15:59
일무라는 사람님, 그건 요한계시록 관점이니 맞지 않을 수 있소. 확실한 것은 내년 음력 4월 안까지 무기로 굽이쳐 몸을 뒤집는 운수가 일어난다는 점이오.

만세님 글에 위 내용의 댓글을 달았었는데 못보셨나보오

쓰레기네님의 댓글의 댓글

쓰레기네
2019-09-23 17:06
요한계시록 관점은 디시인사이드에 올린 예언글이였고

옥단소에 정적님에게 미국 트럼프가 전쟁 일으킨다고 먼저쓰고

몇 달지나 준개벽으로 전세계인구 1/3이 죽는다 예언한 것은 상제님 진리를 바탕으로 예언하기에 틀림없다고 하지않았소

그래서 내가 댓글달며 만약 그때가지 일이 이루어지지않는다면

일무라는 사람 당신에게 심한 욕을하더라도 나를 원망하지 말라했고

당신은 만약 그때 일이 이루어지면 나보고 태을선도에 입도하라고 분명히 댓글주고 받았소.

점점 당신은 스레기가되어가는 것같소.

옥단소에 분명이히 2018_2019년이라 예언했다가 점점 일이 이루어지지않으니 지기금지4월래라해서 2020년 4월까지 연장하고 여기에 이제는 요한계시록을 참조했다라고???

에라이.....  다음 욕은 2020년 4월이후에 쓰겠소.

一戊님의 댓글의 댓글

一戊
2019-09-23 20:53
그렇지 않소. 전세계 인구 3분의 1은 요한계시록 관점으로 해석한 것이오

결론은님의 댓글의 댓글

결론은
2019-09-24 07:21
일무님아!

그럼 디시 갤러리에 올린 것과 같이 전셰계인구 1/3이 죽는다는 것도 잘못된 해석의 예언이라이라는 것이요?

그럼 나는 구지 2020년4월까지 기다릴 것없이 지금부터 심한 욕을 하더라도

나를 원망하지마소.

그리고 나그네님 또한 이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요. 나그네님 나한데 심한 욕을 듣더라도 나를 원망하지 말고 일무라는 사람을 원망하시오.

나는 그와 약속을 이행하느 것뿐이니...

一戊님의 댓글의 댓글

一戊
2019-09-24 15:23
2020년 경자년 음력 4월까지 부분은 증산사상으로 해석한 것이고 3분의 1이 요한계시록 관점의 해석이라는 말이오. 즉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은 필연이지만 전세계 인구 1/3이 죽는다는 것은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말이외다

상제님만세님의 댓글

상제님만세
2019-09-22 19:20
일무에게 한마디,,,,,,,,,,,,,,,,,
일도 대선사가,,한때 개벽이 바로 코 앞이라고 하면서,,
의통인패를 빨리  많이 많이,,만들어야 한다고,,,,,지랄 하던때가 있었지
그 후,,개벽 날짜를  잘 못 계산 했다고,,,,,,,,,,,,,이하 생략 그렇게  장난치다가 저승으로 간것이고

일도나,,네 눔이나,,,,,그 물에 그 물이고,,, 그 애비의 그 자식인데,,,
일도를 버려야  네가 살건데,,,,,,,,,,한번뿐인 너의 인생이,,참으로 ,안타깝네
잘 살아라

일봉(一鳳)님의 댓글의 댓글

일봉(一鳳)
2019-09-22 19:48
아따~  개벽이 바로
개국이라는 것을 모르고서 별 거시기를 다하였구나.

개국은 개가 크면 개를 잡아
끓여먹는 보신탕을 말하는 것인데...

일무야 빨리 커라~~ 본좌와 개국인가 뭔가 거시기하게...~ ㅋㅋ

일봉(一鳳)님의 댓글의 댓글

일봉(一鳳)
2019-09-22 19:50
보신탕은 개국탕과 같은 것이니라~~ 할~~ !!! ~! 이룸 ! ~

나그네님의 댓글의 댓글

나그네
2019-09-22 20:17
일무는 일도자호선사분이 하나님이 부르셔서 자신에게 단체를 넘기고 천상에 가신거라고 여기지요.

응극이님의 댓글의 댓글

응극이
2019-09-23 07:17
아이구 밴댕이 한태 너두 인생 참 후지게 산다.
만세 똘마니했든 앙극이가 일무 된장통으루
잽싸게 바꿔 갈아 타서 니 똥줄 타는 거니?
왱간히 일무 된장통 빠라라 헌다 헐어.
전체 1,336 건 - 3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1,296
얼띄기
2019-11-23
5,343
0
0
얼띄기
2019-11-23
얼띄기
2019-12-01
1,294
칠현금
2020-01-30
5,281
0
0
칠현금
2020-01-30
칠현금
2019-12-28
열람
이도
2019-09-22
5,071
0
0
이도
2019-09-22
1,291
칠현금
2020-01-08
5,069
0
0
칠현금
2020-01-08
1,290
소식
2019-07-16
5,024
0
0
소식
2019-07-16
1,289
칠현금
2019-12-17
4,982
0
0
칠현금
2019-12-17
증산천하
2019-07-11
1,287
칠현금
2020-03-13
4,870
0
0
칠현금
2020-03-13
1,286
칠현금
2020-01-27
4,808
0
0
칠현금
2020-01-27
천지인통령(天地人統領)
2019-10-04
一戊
2019-09-23
1,283
칠현금
2020-01-04
4,689
0
0
칠현금
2020-01-04
1,282
칠현금
2019-12-21
4,687
0
0
칠현금
2019-12-21
1,281
행인
2019-03-13
4,675
0
0
행인
2019-03-13
1,280
심각한질문
2019-11-11
4,486
0
0
심각한질문
2019-11-11
격물
2019-11-22
테라
2020-04-03
얼띄기
2019-12-13
 
게시판 전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