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금장난, 가정파탄 교단을 왜 허락하셨을가요? > 범증산 교단

본문 바로가기

범증산 교단

증산교단의 모든 소식 올려주셔요!

성금장난, 가정파탄 교단을 왜 허락하셨을가요?

백제의꿈
2021-06-02 11:17 760 3 0 0

본문

이년 전에 이 교단(敎團) 저 사람 만나고 돌아다닐 때 모교단 피해자 모임에서 활동중인 한 분을 만났습니다. 만나는 순간 도인(道人)은 아닌 것 같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그 분의 사연은 어머님과 관련이 있었습니다.
 
모친(母親)께서 약간의 정신장애가 있는데 모교단에서 일주일만에 어머니 통장에 있는 돈을 전부 빼가서 피해자모임에 가입하고 활동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다행히 장애인 등록이 되어 있어서 결국 그 돈을 돌려받았는데 일반인이었으면 한 푼도 돌려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분의 사연은 참으로 기가 막혔습니다. 길거리 포교에 걸리셔서 결국은 후일 몇 년을 고생하시다가 무일푼으로 거의 탈출(?) 비슷하게 나오신 이야기입니다.
 
듣다 보면 글을 읽다 보면 같은 증산(甑山) 계열 신앙인으로 죄송하고 화도 나고 합니다. 뭐 이런 것들이 얼른 사라져야 증산(甑山) 계열 신앙인들이 사람들에게 당당하지 하는 생각도 들고, 도대체 이런 교단(敎團)을 왜 용납하셨는지 의문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구릿골에 계실 때 종도(從徒) 아홉 사람을 벌려 앉히시고 일러 가라사대 이제 교운(敎運)을 전(傳)하리라 하시고 김갑칠(金甲七)을 명(命)하사 푸른 대 한 개를 뜻대로 잘라오라 하사 그 마디 수(數)를 헤이니 모두 열마디어늘 또 명(命)하사 한 마디를 끊으시며 가라사대 이 한마디는 두목(頭目)이라 왕래(往來)와 순회(巡廻)를 마음대로 할 것이요 남은 아홉마디는 교(敎)받는 자의 수효(數爻)와 맞는도다 하늘에 별이 몇 개나 나타났는가 보라 김갑칠(金甲七)이 밖에 나가서 우러러 보니 검은 구름이 하늘을 덮었는데 다만 하늘 복판이 열려서 별 아홉개가 나타났거늘 그대로 아뢰니 가라사대 이는 교(敎)받는 자의 수효(數爻)를 응(應)함이니라 하시고 또 가라사대 교운(敎運)의 개시(開始)가 초장봉기지세(楚將蜂起之勢)를 이루리라 하시니라- 대순전경 7장 3절

천지공사(天地公事)로 교(敎)를 받으신 분이 9분입니다. 이것이 실제 9분이 교(敎)를 받은 것인지 선천 최대분열수 구(九)를 의미하는지 저는 모릅니다. 단, 천지공사(天地公事)에 의하여 여러 교단이 생겼고 각기 제 역할이 있으며, 교(敎) 받으신 분들에게는 그 분들이 책임져야 할 진리(眞理)와 사명(使命)이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도대체 왜 저런 기이한 교단(敎團)을 허락하셨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사람이 많고 언론의 도마에 오른 교단, 다수의 탈퇴자들에게 욕들어 먹는 교단을 한 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 교단(敎團)이 무엇을 가르치는지. 크게 정리하면 두 가지입니다.
 
곧 병겁(病劫)으로 다 죽는데 이곳에 있으면 살수 있다. 우리만이 구원이다.
 
도통(道通)준다. 도통(道通) 받으면 원하는 것을 다 할수 있다. 조금만 버티고 고생하면 후천(後天) 왕후장상(王侯將相)이다. 후천(後天)에는 계급이 고정되어 불변이다. 지금이 마지막 기회이다.
 
죽는다는 공포(恐怖)와 곧 도통과 함께 달콤한 인생이 올거라는 마약(痲藥 ?). 이게 이들 집단이 거의 매일 사용하는 무기이며 지금도 이 무기는 잘 통하고 있습니다. 바로 사람의 욕심(慾心)을 미묘하게 건들기 때문입니다.
 
용머리 고개에 봉사 한 사람이 恒常 길가에 앉아서 피리를 불어 돈을 벌더니 하루는 천사(天師) 지나시다가 일러 가라사대 네 돈으로 술 한 잔을 사 먹으려 하노니 뜻이 어떠하뇨 대(對)하야 가로대 몇 잔이든지 사 잡수시기를 원(願)하나이다 천사(天師) 웃으시고 돈 한 돈을 집어서 술 한 잔을 사 잡수시면서 가라사대 불쌍하니 편(便)히 먹게 하리라 하시더니 그 뒤에 얼마 아니되어 전주(全州) 부호(富豪) 과부(寡婦)가 데려다가 같이 있게 되니라- 대순전경 2장 87절
 
예전에 어디에선가 본 글 같은데 명확히 기억이 나지는 않습니다. 구한말 민비가 학정(虐政)을 하며 백성들의 피눈물을 모아 전국 사찰에 시주를 하였는데. 금산사(金山寺) 미륵불(彌勒佛)에게는 하지 않았다는 글을 보았습니다.
 
증산미륵세존님께서 앞 못보는 장님을 불쌍히 여기시어 스스로 그 사람의 돈으로 술을 한잔 드시고 인연을 맺으시어 그 사람의 불행을 해결하여 주셨습니다.
 
제가 보기에 정말 괴이한 교단 역시 이와 비슷한 경우가 아닌가 합니다. 공포(恐怖)나 욕심(慾心)이 아니면 증산미륵세존님과 인연을 맺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인연을 지어주고자 그 교단(敎團)을 허락하신 것이 아닌가 합니다.
 
물론 어찌보면 피눈물 모아 저금한 거액의 돈을 덜렁 교단(敎團)에 갔다 바치는 것이고. 때에 따라 가출로 가정(家庭)이 박살나지만, 조상(祖上) 신명(神明)님 입장에서는 약간 틀릴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라도 잠시 후손들이 고통을 받을지라도 증산미륵세존님전에 정성(精誠)이 올려진 것은 분명하며(난법의 교주가 술 사먹는 한이 있더라도요), 자신의 후손이 증산미륵세존님의 도(道)를 여러 사람들에게 알리려고 노력한 것은 사실입니다. 비록 좀 왜곡된 진리일지라도요
 
후일 정말로 개벽의 시간이 오면 조상(祖上) 신명(神明)님들께서는 이 증거를 가지고 자신의 후손을 살리시려고 할 것입니다.
 
몇천만원 교단에 속아서 헌납하고 얼마 있지 않아 탈퇴한 수많은 사람의 조상님들께서는 아마도 안도의 한숨을 쉬셨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미륵세존님 전에 큰 정성을 바친 명백한 기록이 남았으니까요. 후일 자신의 후손을 보호할 명분을 얻었으니까요. 증산미륵세존님과 인연을 지었으니까요
 
난법(亂法)이라 불리는 교단(敎團) 허락하신 이유는 공포나 욕심이 아니면 증산미륵세존님의 도문(道門) 인연 맺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하여 어쩔 없이 허락하신 것이 아닌가 합니다.
 
물론 제 살길도 모르는 사람이 욕심에 눈이 멀어 사람들을 휘하에 끌어다 들이고 금품갈취, 부녀자 희롱등 일반인이 보기에도 말이 안되는 행동을 한 것이 어디가겠습니까? 때가 되면 스스로 지은 행동에 대하여 청구서가 날아갈 날이 올것입니다.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3

상제님만세님의 댓글

상제님만세
2021-06-02 15:42
대전,,,그 놈 얘기네 

그 놈은,,죄가 엄청 많으니라 

신명들이,,,그 놈을 데려  가겠다는  시간은 다가 오는데,,,,하는짓 꼬라지는

상제님만세님의 댓글

상제님만세
2021-06-02 15:45
불가한 일입니다 
중천신들의 눈들은 어쩌려고    책가방 들고 학교에 다닌다고  다  공부 하는것은 아님  --->후일 정말로 개벽의 시간이 오면 조상(祖上) 신명(神明)님들께서는 이 증거를 가지고 자신의 후손을 살리시려고 할 것입니다.

상제님만세님의 댓글

상제님만세
2021-06-02 15:48
도판에는,,,,아니,,믿는 년,놈들도 보다  더  못한 년,놈들도 많으니라
전체 305 건 -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운영자
2017-05-02
백제의꿈
2022-05-08
도인들이여
2022-03-08
삼칠
2022-03-09
301
잔향
2022-03-12
293
0
0
잔향
2022-03-12
도인들이여
2022-04-08
백제의꿈
2022-02-27
잔향
2022-02-28
도인들이여
2022-02-28
296
크랩
2022-02-28
301
0
0
크랩
2022-02-28
295
삼칠
2022-02-28
251
0
0
삼칠
2022-02-28
294
광대망덕
2022-02-28
244
0
0
광대망덕
2022-02-28
293
안갱전
2022-02-28
197
0
0
안갱전
2022-02-28
삼칠
2022-03-01
삼칠
2022-03-02
290
크랩
2022-03-18
133
0
0
크랩
2022-03-18
크랩
2022-03-18
크랩
2022-03-18
크랩
2022-03-18
크랩
2022-03-18
 
게시판 전체검색